전체뉴스

Total News

팬데믹 스트레스, 어느정도?…"월요병의 4.7배"

입력 2022-03-21 10:47:26 수정 2022-03-21 10:47: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인이 겪고 있는 스트레스가 월요병, 이상고온, 허리케인 등을 경험할 때보다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등에 따르면 이 대학 연구진이 참여한 국제 연구팀이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내 소셜 미디어에 올라온 내용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이 도출됐다.

연구팀은 코로나19 펜데믹이 시작될 무렵인 2020년 1월 1일부터 같은 해 5월 31일까지 우리나라를 포함한 100개국 사람들의 트위터 게시글 6억5천400만건을 수집해, 자연어 처리 소프트웨어로 처리하여 코로나19에 대한 부정적 감정을 측정했다.

연구팀이 연구를 진행한 기간은 중국 우한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던 시기다.

이들의 분석 이 시기에 트위터에서는 전 세계인의 정서 침체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같은 경향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를 팬데믹으로 공표한 2020년 3월 11일 이후 더욱 뚜렷해졌다.

연구팀은 사람들이 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에 올리는 글은 일반적으로 주말에 가장 긍정적인 감정이 담겨있고 월요일에는 부정적 감정이 나타난다는 기존 연구 결과를 토대로 월요병과 코로나19 팬데믹 스트레스를 비교했다.

그 결과 전 세계인의 일요일-월요일 평균 감정 차이는 0.18정도로 나타났고, 코로나19 1차 팬데믹 기간 동안 평균 감정차는 0.85에 달했다. 즉 코로나19 팬데믹 스트레스가 소위 말하는 '월요병'의 4.7배에 달했다.

이번 논문의 교신저자인 정쓰치 MIT 교수는 "팬데믹 그 자체가 평상시 한 주에 관찰되는 감정 변화의 4~5배에 달하는 감정저 손실을 초래했다"고 설명했다.

논문의 공동 제1저자인 MIT 판이춘 박사는 "팬데믹에 대한 충격은 이상고온을 경험했을 때보다 3∼4배 심했고 허리케인이 발생한 날보다도 컸다"고 부연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각 나라가 시행한 봉쇄 정책이 일반인의 기분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판 박사는 "봉쇄 정책이 모든 국가에서 동일한 영향을 미쳤다고 볼 수 없고 응답 분포도 상당히 광범위했다"면서도 "봉쇄 정책이 사람들에게 압도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다주지 않았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인간 행동(Nature Human Behaviour)에 실렸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3-21 10:47:26 수정 2022-03-21 10:47:26

#코로나 , #펜데믹 , #스트레스 , #월요병 , #허리케인 , #MIT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