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60세 이상·면역저하자도 신속항원검사 확진 시 일반관리군에

입력 2022-03-23 14:05:02 수정 2022-03-23 14:05: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는 25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60세 이상과 면역저하자도 재택치료 일반관리군에 포함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3일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양성 확진자의 일반관리군 전환 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60세 이상, 면역저하자가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게 되면 재택치료 일반관리군이 되며, 기존 확진자 중 이들을 대상으로 하루 2회씩 전화로 진행되던 건강 모니터링이 중단된다.

박향 방역총괄반장은 "60세 이상 등 집중관리군으로 분류되는 확진자 중에서 다니던 병원이 있거나 어떤 약을 지속 투약하는 경우 동네 병·의원을 선호하는 사례가 있어, 개선안을 마련했다"면서 "현재 다니던 병원이 있는 경우 일반관리군이 유리한 측면이 있고, 바로 일반관리군으로 전환돼 보건소에서 일반, 집중 등 재택치료 분류에 걸리는 시간 없이 일반 병·의원에서 진단·처방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조치를 바꾼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확진자가 기존에 진행되던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희망할 경우 보건소 기초조사 과정을 거쳐 집중관리군에 편입될 수 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3-23 14:05:02 수정 2022-03-23 14:05:02

#코로나19 , #면역저하자 , #신속항원검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