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남성용 비호르몬 경구 피임약 개발

입력 2022-03-24 09:54:38 수정 2022-03-24 09:54: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성용 비호르몬 경구 피임약이 개발됐다.

미국 미네소타 대학의 군다 게오르그 의약화학(medicinal chemistry)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이 남성용 경구 피임약(YCT529)은 생쥐 실험에서 99% 피임 효과가 확인돼 금년 하반기에 임상시험에 들어간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23일 보도했다.

이 남성 피임약은 비타민A 유도체인 레티노익산 수용체 알파(RAR-α: retinoic acid receptor alpha)라는 단백질을 차단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피임약은 정자 형성, 배아 발달, 세포 성장 등에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는 비타민A 유도체와 결합, 이 단백질의 기능을 차단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수컷 생쥐들에 이 피임약을 투여하자 이 단백질의 기능이 차단되면서 생식기능이 멎었으며 투여를 중단하자 4~6주 후 생식기능이 다시 회복됐다.

연구팀은 생쥐 수컷에 4주 동안 이 피임약을 경구 투여했다. 그러자 정자의 수가 크게 줄어들면서 99% 피임 효과가 나타났다. 부작용은 없었다.

연구팀은 금년 3/4분기 또는 4/4분기에 임상시험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성용 경구 피임약은 승인된 것이 아직 없다. 효과가 증명된 남성 피임법은 콘돔과 정관 절제술(vasectomy)뿐이다. 그러나 콘돔은 실패할 수 있으며 정관 절제술은 비용이 상당한 데다 되돌리기가 쉽지 않다.

현재 임상시험 단계에 있는 남성 피임약은 대부분 남성 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을 표적으로 하고 있어서 체중 증가, 우울증,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 지단백(LDL) 콜레스테롤 증가 등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이 새로운 남성 피임약은 테스토스테론을 억제하는 피임약의 이러한 부작용을 피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미국 화학학회(ACS: American Chemical Society) 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3-24 09:54:38 수정 2022-03-24 09:54:38

#남성 , #호르몬 , #피임약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