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19 확진 임신부, 소방헬기 도움으로 무사히 출산

입력 2022-03-24 10:33:54 수정 2022-03-24 10:33: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에 확진돼 재택 치료 중이던 임신부가 300km 떨어진 병원에서 안전하게 출산했다. 헬기가 동원된 덕분이었다.

충남 아산에 거주하는 임신부가 자택에서 300여㎞ 떨어진 울산 지역 병원까지 헬기로 안전하게 이송돼 출산했다.

24일 충남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충남 아산에 거주하는 임신부는 같은 날 오전 2시 13분쯤 진통을 겪다가 119에 신고했다. 임신 39주차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아산 자택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중 10분 간격으로 진통이 시작된 것.

소방본부 측은 전국의 분만 가능 병실을 수소문해 임신부의 자택에서 약 300km 떨어진 코로나19 전담 여성병원을 찾았다. 출동한 소방 대원은 이 임신부를 구급차에 태워 이순신종합운동장으로 이송한 뒤 대기하고 있던 소방헬기에 태워 해당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 임산부는 병원에 도착해 무사히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3-24 10:33:54 수정 2022-03-24 10:33:54

#코로나19 , #임신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