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지현 아들, 엄마 머리채 잡고 난동...오은영 "응급상황"

입력 2022-03-25 15:00:07 수정 2022-03-25 15:00:0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은영이 이지현의 아들 상태를 걱정했다.

25일 저녁 8시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싱글맘 이지현과 아들의 세 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이지현 매니저와 단둘이 식당을 찾은 금쪽이의 모습이 보인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자 스스로 가지고 오는 건 물론, 예의 바르게 인사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출연진들은 감탄하며 “엄마랑 있을 때와 완전히 다르다”라고 말한다. 이지현 역시 눈에 띄게 다른 금쪽이의 모습에 반응하며 “금쪽이가 말도 잘하고 웃는 모습을 보이니 ‘내가 없어야 하는 건가?’ 생각이 든다”라고 솔직한 심정을 토로한다.

상황을 지켜보던 오은영은 “매니저 삼촌은 금쪽이가 할 수 있는 건 스스로 하도록 유도하고 지켜봤다”라며 금쪽이의 자율성을 보장한 매니저의 행동을 칭찬한다. 이어 오은영은 ”(매니저와 달리) 이지현 씨는 금쪽이가 이해하고 납득할 때까지 끊임없이 설명한다“라며 이로 인해 결국 실랑이로 치닫는 상황을 예시로 들자, 이지현은 크게 공감하는 듯 고개를 끄덕인다.



한편 초등학교 입학식 당일 금쪽이네 아침 상황이 그려진다. 금쪽이는 자신을 안아 다정하게 깨우는 엄마에게 돌연 ”왜 날 안 안아주냐“라며 터무니없는 말로 투덜대기 시작해, 급기야 ”학교 꼭 가게 하고 싶으면 게임을 시켜줘!“라며 으름장을 놓아 출연진들은 화들짝 놀라게 한다.

가까스로 등교해 입학식을 마친 금쪽이는 학교 앞에서 기다리는 엄마를 만난다. 이지현은 입학 기념 꽃다발을 금쪽이에게 건네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것도 잠시, 금쪽이의 길거리 난동이 시작된다. 예정된 일정에 따르기 싫다며 길바닥에 주저앉더니 급기야 금쪽이는 엄마의 머리채까지 잡아채 무차별적인 공격을 이어나간다.

화를 주체하지 못하는 금쪽이의 모습에 모두가 할 말을 잃은 가운데, 오은영은 ”응급 상황이다“라며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오은영은 ”금쪽이는 불안감을 낮추기 위해 지나치게 주도적으로 상황을 통제한다“라며 “가장 큰 문제는 금쪽이가 과도한 불안감을 해결하기 위해 늘 공격적으로 행동하는 것”이라고 말해 상황의 심각성을 알린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3-25 15:00:07 수정 2022-03-25 15:00:07

#이지현 , #오은영 , #아들 , #엄마 , #이지현 아들 , #금쪽같은 내새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