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인, 일생 중 34년 인터넷 사용"…아시아 1위

입력 2022-03-29 13:36:22 수정 2022-03-29 13:36: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인이 일생의 40%에 해당하는 시간 동안 인터넷을 사용한다는 연구 결과가 등장했다.

글로벌 가상사설망(VPN) 서비스 기업 노트VPN은 연구조사 기관인 신트(Cint)에 의뢰해 작년 11월 15부터 19일까지 한국 18~54세 성인 인터넷 사용자를 조사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이 온라인 사용에 쏟는 시간은 34년으로 아시아 국가들 중 가장 길었다. 2020년 기준 한국인 기대수명인 83.6년과 비교하면 40%에 달하는 수준이다.

아시아에에서는 한국 다음으로 대만(33년)과 싱가포르(27)가 그 뒤를 이었다.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시간을 온라인 상에서 보내는 국가는 브라질로, 41년으로 나타났으며 일본은 약 11년에 불과했다.

주간 단위로 해석하면 한국인은 한주에 평균 51시간을 온라인상에서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 중 18시간은 업무 관련이며 33시간은 다른 온라인 활동이었다.

대부분의 한국인은 온라인에서 주로 유튜브 시청, OTT(온라인 동영상서비스)를 통한 영상 감상 등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상 시청 활동에 주 20시간 이상을 쓰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한국인은 오전 10시 7분에 온라인 접속을 시작해 오후 9시 42분까지 계속 온라인 활동을 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인이 온라인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만큼 개인정보 공유를 할 수 있다고 답한 사람도 많았다.

인터넷 이용자의 77.1%가 이름을 공유했고 74.3%는 생년월일을 제공했다고 답했다. 주소(59.9%), 혼인 여부(33.8%)도 역시 빈번하게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인에게 인터넷에서 돌아다니는 자신의 개인정보가 영원히 삭제된다면 이를 위해 포기할 수 있는 게 무엇일지 물었더니 30.5%가 '음주'를 선택했다.

'비디오 게임'은 28.7%, '스포츠 활동'은 17.4%를 차지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3-29 13:36:22 수정 2022-03-29 13:36:33

#한국인 , #인터넷 , #아시아 , #온라인 , #유튜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