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오는 30일부터 코로나 확진자 동네 병·의원서 대면진료

입력 2022-03-29 16:51:11 수정 2022-03-29 16:51: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앞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재택치료자도 가까운 동네 병·의원과 한의원에서 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29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러한 내용의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 확충 추진방안'을 시행한다고 전했다.

박향 보건복지부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대면 진료 확대 배경에 대해 "최근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대면 진료를 원하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코로나 이외 다른 기저질환, 외상 등 대면 진료 수요가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반장은 "외래진료센터를 기존에는 호흡기 질환 중심으로 해 왔다면 앞으로 모든 병·의원으로 확대한다"며 "절차도 기존에 시·도 지정해 왔던 것을 의료기관이 직접 신청하는 방식으로 간소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3-29 16:51:11 수정 2022-03-29 16:51:11

#코로나19 , #대면진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