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주차하던 80대, 후진으로 버스정류장 덮쳐 2명 사상

입력 2022-04-01 09:41:14 수정 2022-04-01 09:41: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연합뉴스



80대 운전자가 몰던 차량이 버스정류소를 덮여 시민 1명이 숨지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부산 서부경찰서는 30일 오후 2시39분께 서구 암남동에서 투싼 차량이 암남동 주민센터 담벼락을 충돌한 뒤 후진으로 버스정류장을 덮쳤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차량은 주민센터 앞 주차 공간에 차를 주차하려다 갑자기 주차 턱을 넘어 담벼락을 들이받았고, 이후 후진으로 주민센터 앞 도로를 20m 정도 달려 버스정류장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버스정류장에 앉아있던 60대 남성이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던 중 사망했고, 다리를 크게 다친 60대 여성은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80대 운전자 A씨는 정신적 충격으로 사고 경위에 대해 정확하게 진술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영상 등을 확인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80대 운전자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4-01 09:41:14 수정 2022-04-01 09:41:14

#버스정류장 , #주차 , #후진 , #주차 공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