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년 반만에 등장한 '싸이월드', 일부는 사용자 접속 장애

입력 2022-04-02 22:59:05 수정 2022-04-02 22:59: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일 오후 '추억의 SNS'로 불리는 싸이월드가 2년 6개월만에 서비스를 재개했다.

그러나 일부 이용자들 사이에서는 설치와 접속 장애를 호소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싸이월드제트 손성민 공동대표는 이날 "당초 공지했던 오후 4시 42분보다 이른 오후 12시 30분부터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싸이월드 앱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싸이월드가 서비스를 재개한 것은 2019년 10월 웹 서비스를 중단한 지 2년 6개월 만이다.

싸이월드제트는 당초 작년 12월 싸이월드 앱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었지만 앱 심사 지연 등으로 일정이 미뤄졌다. 싸이월드제트는 예정보다 늦어진 일정에 대한 사과의 의미로 오픈 후 한 달간 유료 아이템을 판매하지 않을 계획이다.

싸이월드제트는 작년 2월 2일 시작된 싸이월드 리부팅 프로젝트를 통해 140억원을 투자해 싸이월드 사진 170억장, 1억6천만개 동영상을 복원하고 서버 전면 교체, 보안솔루션 강화 등 작업을 했다고 전했다.싸이월드에서는 미니룸과 사진첩, 일촌맺기, 파도타기, 뮤직파도 BGM 서비스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회사가 설명했다.

다만 2015년 1월 1일 이후 가입한 회원 1천800만명은 정상적으로 사진첩을 이용할 수 있지만 그 이전 회원 1천400만명의 데이터베이스(DB)와 사진, 동영상 등은 현재 복원 후 마이그레이션(이전) 중이어서 이달 중으로 이용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랜만에 싸이월드를 다시 접한 이용자들은 구글플레이스토어 싸이월드 리뷰에 "미니룸을 보고 울컥했다. 십수년 전으로 돌아간 듯한 느낌", "오그라드는 추억을 돌려주셔서 감사하다"라는 평을 올렸다.

그러나 일부 스마트폰에서는 싸이월드 앱 설치가 이뤄지지 않았다.

앱 마켓에는 갤럭시S20+, 갤럭시폴드3 등 스마트폰에서 설치가 되지 않는다는 글이 10건 이상 게시됐다.

일부 이용자는 지난 1월 4일 시작한 '로그인 후 사진 3장 보기' 시범 서비스를 이용할 때는 접속됐지만 이날은 계정이 2개여서 확인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접속되지 않는다며 문의했다.

로그인에 5회 실패한 경우 개인정보 인증 후 비밀번호를 재설정하더라도 1시간 동안 접속이 되지 않는 데 대한 불만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싸이월드제트는 "구글플레이에서 다운로드가 되지 않는 분들이 많은 것은 구글플레이 서버의 문제"라며 싸이월드 앱이나 스마트폰의 기종의 문제가 아니라고 답했다.

이어 "기존 회원에 한해 복수계정을 허용하지만 복수계정을 허용하는 정책까지 적용이 안 된 상태여서 로그인을 막아뒀다"며 "곧 허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 공동대표는 "개발 및 운영사 입장에서도 오픈 전에 실제 DB를 볼 수 없기 때문에 오늘 실제 DB가 붙는 과정에서 작은 오류들이 분명 있다"며 "여러 예외 상황들에 대응하고 있으며 이런 기간이 약 7일 정도는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02 22:59:05 수정 2022-04-02 22:59:05

#싸이월드 , #SNS , #싸이월드제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