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선넘는 보이스피싱 수법..."실제 가족 번호로 뜬다"

입력 2022-04-05 14:07:51 수정 2022-04-05 14:07: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휴대전화 화면에 실제 가족의 번호가 뜨도록 기기를 조작해 돈을 요구하는 교묘한 보이스피싱 수법이 등장해 경찰이 주의를 당부했다.

경찰이 5일 공개한 신종 전자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사례에는 범인이 전화를 걸면 피해자의 휴대전화 화면에 엄마와 딸 등 가족 휴대전화 번호로 뜨도록 하는 수법이 포함됐다.

피해자가 가족이 걸어 온 전화라 생각하고 받으면 범인은 "납치했으니 송금하라", "알몸 사진을 보내라"는 등 협박하는 사례가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같은 수법은 휴대전화 번호 뒷부분 몇 자리만 일치하면 국제전화 등 사실상 전혀 다른 번호임에도 불구하고 평소 저장해 놓은 대상자의 이름으로 화면에 뜬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범인이 미리 습득한 개인정보를 이용해 피해자의 인적 사항, 자신이 납치했다고 속이는 사람과 피해자 사이의 인간관계 등을 미리 파악한 다음 피해자에게 전화를 거는 것이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평소 개인정보 관리를 잘 해야하며, 범죄조직들이 문자메시지(SMS)를 정교하게 조작하는 만큼 문자메시지에 포함된 인터넷주소(URL)는 철저히 확인하고 될 수 있는대로 누르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피해 예방의 가장 좋은 방법은 이러한 정보의 공유이니 가족·친척·친구에게 한 번씩만 이야기해달라"고 강조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05 14:07:51 수정 2022-04-05 14:07:51

#보이스피싱 , #전화번호 , #가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