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진단키트 제조 환경이..." 식약처, 일부 업체 조사

입력 2022-04-10 23:13:02 수정 2022-04-10 23:13: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코로나19 자가검사 및 전문가용 항원검사 키트 부품을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조립·제조하는 업체에 대한 정황을 포착해 조사에 나섰다고 10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코로나19 진단키트 제조업체에서 필터캡(검체추출액통 입구 마개) 조립을 위탁받아 수행하는 경기도 소재 업체 한 곳이 위생이 불량한 장소에서 작업을 하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식약처는 사전서류검토와 정보수집을 거쳐 이달 6일부터 현장점검을 시작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신고 시점보다 현장점검 시점이 상당히 늦어진 이유에 대해 "관할 지방식약청 감시원 다수가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현장 점검이 다소 지연됐다"고 설명했다.

식약처는 해당 업체가 외부 제조소에 다시 조립을 위탁하는, 이른바 '재하청'을 준 정황을 확인해 문제 업체와 관련된 진단키트 기업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식약처는 문제가 된 필터캡들이 실제 진단키트에 쓰였는지 여부와 이렇게 제조된 진단키트들이 유통됐는지 여부도 조사중이며, 결과가 나오는대로 신속히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10 23:13:02 수정 2022-04-10 23:13:11

#식약처 , #진단키트 , #위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