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드디어 떠난다"…해외여행, 어디가 가장 인기?

입력 2022-04-13 09:57:33 수정 2022-04-13 09:57: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닫혔던 하늘길이 점차 열리면서 해외여행 수요가 늘고 있다.

특히 그간 여행심리가 억눌렸던 탓에 가까운 주변 국가보다는 상대적으로 비행시간이 긴 장거리 여행지를 택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과 옥션은 백신접종 해외입국자의 자가격리 면제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최근 한 달(3·11∼4·10)간 해외여행 상품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기간 해외 항공권 판매는 9배 넘게 급증했고 현지 투어 상품도 8배 이상 잘 팔렸다.

반면 국내 항공권 판매량은 3% 증가하는 데 그쳐 변화가 거의 없었던 것과 대조된다.

해외 여행지도 가까운 곳보다는 먼 나라로 떠나려는 추세다.

항공권 판매 순위를 분석해보면 캄보디아(6시간), 로스앤젤레스(11시간), 하와이(8시간) 등 비행시간이 6시간이 넘는 곳이 1∼3위를 차지했다.

코로나19 전인 2019년 같은 기간 1∼3위가 오사카(2시간), 다낭(5시간), 후쿠오카(1시간)였던 것과 비교된다.

항공권 구매층도 2019년에는 남성 고객 비중이 43%였지만 올해 처음으로 절반(51%)을 넘어서 여성 고객을 앞질렀다. 또 50대 이상 고객 비중이 32%로 3년 전(24%)보다 증가했다.

G마켓은 그간 억눌렸던 해외여행에 대한 보상 심리로 이전에는 선뜻 선택하기 어려웠던 장거리 여행지에 대한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13 09:57:33 수정 2022-04-13 09:57:33

#여행 , #보복소비 , #해외여행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