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염태영 '불공정 경선' 주장에 김동연 반응은?

입력 2022-04-14 13:22:18 수정 2022-04-14 13:22: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더불어민주당과 합당 절차를 밟고 경기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표는 14일 민주당 내 경기도지사 출마자들이 이번 경선을 불공정하다고 비판하는 데 대해 "실력 있는 선수는 규칙을 탓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마치 제가 경선 룰을 저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고집하는 것처럼 오해하는 분들이 계시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다시 한번 분명하게 밝힌다. 저는 당이 결정하는 대로 따를 것"이라며 "당내 특별한 기반도 조직도 없지만 그것은 오롯이 제가 감내해야 할 몫"이라고 밝혔다.

이어 "선수는 주어진 규칙에 충실하게 따르고, 그 안에서 최선의 결과를 만들어내야 하는 법"이라며 "경기도지사 선거의 무게감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앞서 경기지사 출마를 선언한 염태영 전 수원시장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지사 공천을 위한 경선 과정에서 당 지도부가 보여주고 있는 지극히 불공정하고 비상식적인 모습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어 그는 "경선룰을 5(당원)대 5(국민)로 하고 '결선투표제'를 도입해 달라"고 주장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14 13:22:18 수정 2022-04-14 13:22:18

#염태영 , #경선 , #경기도지사 , #김동연 , #민주당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