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확진자가 기침한 화장실서 마스크 안 쓰면 코로나 감염률 100%"

입력 2022-04-18 10:15:03 수정 2022-04-18 10:15: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많은 사람이 이용하는 공중화장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코로나19에 감염될 가능성이 더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태국 출라폰 연구소는 비교 분석 결과 마스크를 쓰지 않은 감염자가 화장실을 사용한 뒤 역시 마스크를 쓰지 않은 비감염자가 화장실을 이용한 경우 코로나19에 감염될 위험이 10%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마스크를 안 쓴 코로나19 감염자가 공중화장실에서 기침이나 재채기를 한 뒤 역시 마스크를 미착용하고 이 화장실을 사용한 경우에는, 감염 위험이 거의 100%에 육박했다.

반면 코로나19 환자나 비감염자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던 경우에는 감염 비율이 0.01%까지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일부 천 마스크는 코로나19를 막는데 충분하지 않다"며 "N95 마스크를 제대로만 착용한다면 감염 가능성은 대거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4-18 10:15:03 수정 2022-04-18 10:15:03

#확진자 , #화장실 , #마스크 , #코로나 , #감염률 , #기침 , #코로나 감염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