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 세계 코로나 사망자, '역대 최저'

입력 2022-04-19 09:34:02 수정 2022-04-19 09:34: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발생한 전 세계 사망자 수가 펜데믹(대유행병) 시작 이후로 최저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글로벌 연구 플랫폼인 '아워월드인데이터(Our World In data)'에 따르면 현재 하루 평균 사망자수는 2813명으로 2020년 3월 28일 집계된 2735명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펜데믹 위기가 절정이었던 2021년 1월에는 하루 평균 사망자가 1만4500명이었고, 올 2월 오미크론의 기세가 정점일 때는 1만900명 이상이 집계됐다.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과학자들은 이러한 현상에 대해 바이러스의 반복적 파동, 높은 백신 접종률, 비교적 치명적이지 않은 변종의 누족 효과 등을 사망률 하락의 원인으로 꼽는다.

코로나19 펜데믹이 전세계를 휩쓴 2년 동안 약 620만명의 사망자가 확인됐다. 미국이 가장 많은 수(99만명)를 기록했고, 브라질(66만명), 인도(52만명), 러시아(36만5000명)이 그 뒤를 잇는다.

전문가들은 "제한된 검사와 사망 원인 분석으로 인한 어려움 때문에 보고된 수치보다 실제 사망자 수가 몇 배 더 많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또 일부 국가는 병원에서 확인된 사망자만 집계하기 때문에 실제 사망자 수는 이보다 많을 것으로 추측된다.

하지만 지난 3월 말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미크론을 전 세계의 지배적 변종으로 선언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사망자 수는 점점 줄고 있다.

과학자들은 현재 코로나 치사율을 0.25%로 보고 있는데, 이는 코로나 확진자 400명 중 한 명이 사망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수치는 오미크론이 출현하기 전까지 약 2%였던 치사율에비하면 크게 감소한 수치이며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팬데믹 초기에는 확진자 14명 중 1명(7.3%)이 사망했다.

전문가들은 "각종 데이터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이제 계절성 독감보다 더 치명적이지 않다는 것을 암시한다"며 "전 세계 78억 인구 중 3분의 2가 최소한 한 번의 백신 주사를 맞은 것으로 보이며, 1억900여만명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지만 감염률은 이 보다 훨씬 더 높을 것이기 때문에 이에 따라 면역률이 높아지면서 코로나바이러스가 덜 치명적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4-19 09:34:02 수정 2022-04-19 09:34:22

#코로나 , #펜데믹 , #영국 , #통계 , #세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