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넷째 출산 앞둔 정주리, 남편과의 불화설에..."해명합니다"

입력 2022-04-28 17:31:46 수정 2022-04-28 17:31: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개그우먼 정주리가 가족과 관련된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27일 정주리는 유튜브를 통해 '최근 불거졌던 제 논란에 대하여 급히 해명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정주리는 남편과의 불화설을 언급하며 "우리가 모르는 새에 불화설이 있었다. 원래 부부사이라는게 좋을 때도 있고 투닥거릴 때도 있는데 다른 사람들이 우리가 헤어질까 걱정하더라"며 "진짜 심각하면 소셜미디어에 게재할 생각도 못한다. 우리는 오래 연애도 해서 나름의 방식이 있다"며 해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사이가 좋다. 그렇다는 증거"라는 말과 함께 넷째를 임신한 자신의 배를 가리키며 웃음을 유발했다.

또 정주리는 앞서 유튜브를 통해 불거진 '성별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최근 해당 채널에 공개된 영상 썸네일 중 '넷째 성별 공개?!'라는 문구가 등장했는데, 영상에 관련 내용이 담기지 않아 일부 누리꾼들이 '어그로'가 아니냐며 비난한 것이다.

정주리는 "많은 분들이 어떻게 어그로를 끄냐며 노했다. 해명을 하자면 편집자가 그날 처음 왔는데 욕심을 부렸다. 저는 공개할 생각이 없었다"며 편집자를 가리켰다.

이어 "유튜브가 원래 어그로를 끌어야 된다지만 저는 그런 스타일이 아니긴 하다. 원래 첫째 둘째 셋째도 출산하고 성별을 말씀드렸다. 저는 검진을 하면서 아이가 건강했으면 좋겠고, 아이에 대한 감사함이 있었는데, 다른 분들이 또 아들이면 '하늘도 무심하시지' 이렇게 걱정들을 하니까. 저보다 아기에 대한 미안함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또 "애초에 공개를 해서 상처받고 싶지 않았던 것 같다. 저도 너무 여러 일이 있었다. 넷째다 보니 조심스러운 것도 있고, 나이를 먹다 보니 셋째 때까지의 몸이 아니더라. 임신성 당뇨, 조기 진통, 코로나19 시국까지. 이 아이의 건강만을 생각하게 됐다. 그랬던 건데 많은 분들이 화가 났다. 죄송하고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주리는 2015년에 1살 연하 연인과 결혼해 슬하에 세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는 넷째 출산을 앞두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4-28 17:31:46 수정 2022-04-28 17:31:46

#불화설 , #출산 , #개그우먼 정주리 , #성별 논란 , #영상 썸네일 , #넷째 임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