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美 14세 소년이 알고 지내던 10세 소녀 성폭행 후 살해

입력 2022-04-29 11:27:21 수정 2022-04-29 11:27: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국 위스콘신주에서 14세 소년이 10세 소녀를 성폭행한 후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치페와폴스 경찰은 "집 근처에서 실종돼 하루 만인 지난 25일 숨진 채 발견된 일리아나 릴리 피터스(10) 살해 용의자를 체포·수감했다"고 밝혔다.

피터스는 지난 24일 밤 9시쯤 집에서 약 400m 떨어진 이모집에 다녀오다 실종됐다.

피터스가 귀가하지 않자 가족은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당일 밤 피터스 이모 집으로부터 약 1km 떨어진 숲에서 피터스의 자전거를 발견했다. 이어 다음날 오전 9시 15분쯤 피터스는 숲 산책로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8학년(중학교 2학년) 소년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26일 밤 체포해 범행 사실을 자백 받았다고 밝혔다.

소년은 사건 당일 피터스가 이모집을 나온 후 뒤따라가 성폭행하고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경찰은 사건을 계획된 단독 범행으로 추정했다.

가해 소년은 1급 살인·1급 강간·1급 아동성범죄의 혐의로 기소돼 27일 법정에서 보석금 100만 달러(약 12억 원)를 책정받고 수감 중이다.

검찰은 유죄 확정시 소년은 최대 무기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고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4-29 11:27:21 수정 2022-04-29 11:27:21

#성폭행 , #소년 , #소녀 , #살해 용의자 , #가해 소년 , #미국 위스콘신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