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기성세대와 Y·Z세대가 본 학생 일상..."요즘 애들은"

입력 2022-05-02 09:45:18 수정 2022-05-02 09:45:1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각 세대 별로 자신의 학창시절을 평가했을 때, 기성세대의 학생 시절보다 소위 '요즘 아이들'의 일상이 더 행복하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0번 째 어린이날을 앞둔 2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발표한 '2022 아동행복지수'에 따르면 과거와 견주어 볼 때 현재 고등학생의 생활 균형은 더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재단은 아이들의 일상 행복도를 이해하기 위해 현재 고등학생과 지금은 성인이 된 20~60대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세대 별로 그룹을 나누어 현재 그 당시 고등학교 1학년 시절 일상 속 주요 4개 영역별(수면·공부·운동·미디어) 권장 시간 충족 비율을 확인했다.

세대 구분은 1차 베이비부머(1955∼1964년생), 2차 베이비부머(1965∼1974년생), X세대(1975∼1984년생), Y밀레니얼세대(1985∼1996년생), Z세대(1997∼2010년대 초반) 등이다.

조사 결과, 기성세대로 분류되는 1·2차 베이비부머 및 X세대보다 Y·Z세대와 현재 고등학생 집단에서 일상 균형 보장 수준이 '하(下)'에 해당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

구체적으로 '하'에 해당하는 비율을 보면, 기성세대는 1차 베이비부머(69.4%·133명)·2차 베이비부머(81.4%·211명)·X세대(72.5%·193명)로 평균 74.4%였다. 반면, Y세대(88.6%·149명)·Z세대(91.0%·91명)·현재 고등학생(91.0%·570명) 등 신세대는 평균 90.2%가 일상 균형 '하'로 분류됐다.

세대 별로 다소 차이는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고등학교 1학년 당시 수면과 운동은 권장 시간에 미치지 못했고 공부와 미디어 노출은 권장 시간보다 더 많은 경향을 보였다.

연구진은 "성인들에게 과거 고1 시절을 회고해 답하도록 했기에, 엄밀하게 세대 별로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각 세대가 경험하고 기억하는 주요 생활의 평균적인 시간 양은 확인할 수 있다"며 "현재 39세 이상인 중장년 어른이 보냈던 고등학교 시절보다 지금 10∼30대가 보낸 고교 시절 일상의 균형이 더 나빠졌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요즘 어른 1천 명과 아이들 2천210명이 하루를 어떻게 보내는지 비교한 결과 수면·식사·개인위생·노동(어른)·공부(학생) 등 필수적인 행위에 쓰는 시간을 제외한 자유시간은 아이들이 더 적었다.

요즘 아이들의 하루 평균 자유시간은 5시간 19분으로, 성인(6시간 44분)보다 1시간 25분 짧았다. 자유시간이 부족한 '시간 빈곤'에 해당하는 비율은 성인(18.8%)과 아동(17.9%)이 비슷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복지연구소 이수진 팀장은 "이번 연구에서 성인과 아동을 비교한 것은 지금 어른들이 이른바 '요즘 애들'을 본인의 잣대에 따라 판단하고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다른 세대라고 생각하는 시각을 버렸으면 하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팀장은 "어른들은 요즘 애들이 비교적 풍요롭고 편한 시절에 태어나 무기력한 세대로 볼 수 있지만, 조사 결과를 보면 아이들 또한 각자의 방식으로 치열하게 살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에서 아동 상대 조사는 전국 학령기 아동·청소년(초등학교 5학년∼고등학교 2학년) 2천210명을 상대로 지난해 12월 1일∼올해 1월 17일 이뤄졌다. 성인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천 명을 상대로 지난 3월 18∼23일 진행됐다.

조사 결과가 담긴 보고서는 조만간 정식 발간될 예정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02 09:45:18 수정 2022-05-02 09:45:18

#학창시절 , #어린이날 , #행복지수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 #베이비부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