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위탁 가정서 13개월 아기 숨져...'화상·멍자국'

입력 2022-05-02 10:06:32 수정 2022-05-02 14:41: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입양 전 위탁 가정에서 13개월 된 아기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학대 여부 등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2일 오전 2시께 경기도 남양주시 한 아파트에서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도착한 구급대가 태어난지 13개월 된 아기 A군에게 심폐 소생술을 하며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결국 숨졌다.

A군의 몸에서 멍자국 등 학대가 의심되는 정황이 발견돼 병원 의사와 구급대원 등이 이를 경찰에 고지했다.

경찰은 위탁 가정의 부모 등을 상대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입양 전 위탁은 예비 입양 부모가 가정 법원의 허가를 받아 정식 입양하기 전, 입양 아동과 함께 살며 애착관계를 형성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02 10:06:32 수정 2022-05-02 14:41:06

#위탁가정 , #아기 , #경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