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호프집 대출받아 버티는데..." 화장실 가는 척 먹튀한 50대 커플

입력 2022-05-02 13:55:18 수정 2022-05-12 15:44: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코로나19의 여파로 어렵게 호프집을 운영하던 한 자영업자가 최근 손님에게 '먹튀'를 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술집을 운영하는 호프집 사장입니다. 아직도 먹튀하는 인간들이 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서울 도봉구에서 작은 노가리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는 사장 A씨는 "지난 수요일 50대 남녀 커플이 가게를 방문했다"고 말했다.

A씨에 따르면 이 커플은 술을 주문한 뒤 '여기는 먹을 게 없다'면서 노가리를 시켰다.

오후 10시 30분이 되자 가게는 만석이 됐고, 자리가 없어 다른 손님을 받지 못하던 찰나에 A씨는 이 중년 커플이 자리에 없다는 걸 발견했다.

A씨는 "화장실에 갔겠거니라고 생각했는데 20분이 지나도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주변을 둘러보니 도망갔더라"라며 "그날 장사는 다섯 테이블을 받고 그렇게 끝이 났다"며 황당해 했다.

이후 A씨가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해보자 커플은 서로 얼굴을 맞대고 속삭이더니, '화장실 비번이 뭐였더라'라고 흥얼거리며 생맥주를 따르고 있는 알바생 옆을 지나갔다.

신고를 받고 충돌한 형사는 커플의 지문을 채취하기 위해 그들이 먹던 술병을 따로 빼달라고 요구했고 이후 현장감식반이 병을 가져갔다.

하지만 A씨는 "얼마 되지 않는 돈 때문에 혈세 낭비를 하는 것 같아 형사님에게 이렇게까지 안 해도 된다고 했더니, 형사님이 '사람 많고 장사 잘되는 번화가에서 이런 일이 있었다면 이렇게까지 하지 않았을 거다. 소상공인 힘든데 이렇게 기름을 부으면 되겠느냐'며 위로해줬다"고 말했다.

A씨는 "거리두기로 대출받아 겨우겨우 버티며 어떤 손님이 와도 웃는 모습으로 반겨드리려 노력했는데 너무나 괘씸하고 화가 나서 눈물이 난다"며 "이번 일로 정말 떳떳하고 양심 있는 손님들이 화장실을 가면 힐끗힐끗 쳐다보는 저 자신이 어이없고 비참해진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런 암 덩어리 같은 인간들은 분명 벌 받아야 한다”며 “(중년커플이) 저에게 양심 고백하고 사과할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부탁입니다”라고 관심을 촉구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02 13:55:18 수정 2022-05-12 15:44:16

#호프집 , #화장실 , #대출 , #먹튀 , #중년 커플 , #호프집 먹튀 커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