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심야 택시 3천대 추가 공급...운영시간 확대

입력 2022-05-05 09:08:43 수정 2022-05-05 09:08: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심야 시간 택시 승차난 해소를 위해 심야 전용택시 운영을 확대하는 등 택시를 약 3천 대 추가로 늘린다.

시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심야 시간 택시 공급 추가 개선 대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시가 분석한 결과 현재 밤 11시에서 다음날 새벽 2시까지 택시 필요대수는 약 2만4천대이나 실제 운행대수는 약 2만 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수요보다 약 4천 대의 택시가 부족한 셈이다.

지난달 20일부터 시행된 부제 해제로 현재 약 2천 대의 택시 공급이 추가로 이뤄지는 점을 고려해도 여전히 2천여 대가 부족하다.

이에 따라 시는 심야 전용택시를 2천700대, 법인택시를 300대 각각 확대해 심야 택시 공급량을 총 3천여 대 늘리기로 했다.

시는 운영시간을 확대해 수익구조를 개선하고 개인택시 사업자의 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심야 전용택시 운영 시작 시각을 밤 9시에서 오후 5시로 앞당겨 4시간 연장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현재 2천300대인 심야 전용택시 운영 대수를 5천 대까지 늘린다는 목표다.

시는 또한 개인택시 중 심야 전용택시로의 조 변경 신청을 상시 허용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주중 운행 택시가 운송수입 비율이 높은 심야 조로 즉시 이동하게 되고 일요일 운행까지 가능해져 주말 가동률 증대에도 기여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시는 특히 심야 전용택시의 운영시간 확대로 50대 이하 장년층 개인택시 기사의 유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 관계자는 "심야 전용택시로 전환하면 일평균 운송수입이 1대당 최대 8만원 늘어난다"며 "개인 택시기사의 고령화(평균 64.3세)로 인한 심야 운행 기피가 두드러지는 상황에서 수입 증대가 필요한 50대 기사들의 유입을 높여 택시난 해소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05 09:08:43 수정 2022-05-05 09:08:43

#서울 , #심야 , #택시 , #심야 택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