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원인불명 소아 급성 간염, 국내 첫 의심 사례 등장

입력 2022-05-10 13:12:14 수정 2022-05-10 13:23:5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영국 등 유럽에서 발견돼 확산하고 있는 원인불명의 소아 급성 간염 의심 사례가 국내에서도 보고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소아에게 발병하는 원인불명 급성 간염 의심사례가 지난 1일 1건 신고됐다고 10일 밝혔다.

지난달 4일 영국에서 처음 보고된 소아의 원인불명 급성 간염은 지난 4일까지 세계 19개국에서 237명에게 발생했다.

영국 145명, 이탈리아 17명, 스페인 13명, 덴마크 6명, 네덜란드 4명 등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했으며 미국에서도 18명의 의심 사례가 확인됐다.

아시아에서는 일본 1명, 인도네시아 3명, 싱가포르 1명 등이 보고됐다. 급성 간염으로 인한 사망자는 모두 4명인데, 이 중 3명은 인도네시아에서 발생했다.

환자들은 대부분 1~16세로, 대다수가 복통·설사·구토 등 위장 계통의 증상을 보인 뒤 중증 급성 간염, 간 효소 수치 급증, 황달 등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간염은 A~E형으로 분류되던 기존 바이러스 간염이 아닌 급성 간염이다.

방역 당국은 이달부터 급성 간염으로 내원한 16세 이하 소아청소년 환자 중 AST와 ALT 등 간기능 수치가 500IU/L를 초과한 경우 신고하도록 하는 감시체계를 운영해왔다.

다만 이 급성 간염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사이 연관성에 대해서는 아직 논란이 분분하다.

국내에서 보고된 환자는 호흡기 검체로 유전자증폭(PCR) 검사 실시 결과 주로 소아에게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 아데노 바이러스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함께 검출됐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드물게 보고되는 사례"라며 "아데노 바이러스 '41F'형이 원인병원체로 지목되고 있는데,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감기와 장관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라고 설명했다.

이 단장은 이어 "코로나19와 그렇게 큰 관련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증상이 나타나는) 연령층 등을 놓고 볼때 백신 접종과는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세게보건기구(WHO)는 아데노 바이러스로 인한 발병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하지만 아데노 바이러스로는 환자들이 보이는 증상의 심각성을 완전히 설명할 수 없어,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노력중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10 13:12:14 수정 2022-05-10 13:23:50

#소아 , #간염 , #아시아 , #세계보건기구 , #바이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