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집단폭행으로 코뼈 휜 중학생...교사는 "애들 장난"

입력 2022-05-10 17:17:14 수정 2022-05-10 17:17: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송화면 캡쳐



한 중학생이 같은 반 학생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9일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강원도 한 중학교 1학년 교실에서 학생 여러 명이 가위를 들고 같은 반 학생인 A군의 머리카락을 잘랐다. A군의 머리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것이 이유였다.

A군은 인터뷰에서 "10명 조금 넘었던 것 같다"며 "못 움직이게 엄청 세게 잡았다. 몸부림치니까 팔꿈치로 코를 쳤다”고 말했다. A군은 폭행으로 온몸에 멍이 들고 코뼈가 휘었다.

A군은 "선생님들도 그때 애들이 몰릴 때 말려주지도 않고 그냥 나가셨다"며 "또 괴롭힐까봐 학교에 가기도 싫고 무섭다"고 토로했다.

A군 측은 학기 초부터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해왔지만, 학교 측이 미온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A군는 "선생님이 '어머님, 아이들 장난인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시는 거 아니냐'고 했다"고 말했다.

현재 학교 측은 학교폭력위원회를 진행 중이다. 학교 측은 "당시 폭행이나 지속적인 괴롭힘은 없었던 걸로 보인다"면서 "조만간 징계 여부를 결정하는 심의위가 열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수사 중이지만, 가해 학생들이 촉법소년에 해당해 실제 처벌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보인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10 17:17:14 수정 2022-05-10 17:17:14

#집단폭행 , #중학생 , #학교 , #중학교 1학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