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자전거에 분비물'...층간소음 앙심품고 코로나 묻힌 30대

입력 2022-05-12 09:43:06 수정 2022-05-12 09:44: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울산에서 층간소음으로 윗집과 갈등을 겪던 여성이 자신이 감염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주민에게 퍼뜨리려 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이 여성 A씨를 특수상해미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코로나19에 감염된 상태로 자신이 살고 있는 울산 한 아파트의 위층 주민 자전거에 분비물을 묻혔다.

A씨는 위층 현관문 앞에 놓인 자전거 2대 중 아이용 자전거 손잡이에만 휴지로 분비물을 묻힌 것으로 드러났다.

위층 주민은 문 위에 설치해 둔 폐쇄회로(CC)TV 영상에 포착된 A씨의 행동을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자전거 손잡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위층 주민은 코로나19에 감염되지는 않았다.

A씨는 1년 반 동안 층간소음 문제로 위층 주민과 갈등을 겪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감염병법 등 다른 법을 위반하지 않았는지 검토할 예정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12 09:43:06 수정 2022-05-12 09:44:20

#층간소음 , #갈등 , #30대 , #코로나 , #경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