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6월 유류할증료 최고점 찍는다"…소비자 부담 증폭

입력 2022-05-16 15:48:07 수정 2022-05-16 15:48: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제 유가가 상승한 가운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항공권에 부과되는 유류할증료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류할증료는 항공사가 유가 상승에 따른 손실을 채우기 위해 운임료에 별도로 부과하는 요금으로, 소비자가 항공권 구입 시 내야 하는 총액도 증가하게 됐다.

1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6월 대한항공의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5월보다 2계단 오른 19단계가 적용된다. 이에 따라 편도거리 기준 거리 비례별로 3만7천700~29만3천800원이 부과된다.

19단계는 2016년 7월 유류할증료 적용 방식에 거리 비례구간제가 도입된 이후 가장 높은 단계다. 3월부터 시작해 매 월 10단계, 14단계, 17단계로 오르다가 마침내 6월 19단계를 찍으며 꾸준히 오르고 있다.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 항공유의 갤런(1갤런=3.785L)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단계별로 부과되며, 그 이하면 부과되지 않는다.

6월 국제선 유류할증료의 기준이 되는 4월 16일부터 5월 15일까지 한 달간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은 갤런당 335.62센트다.

항공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됐던 여행 심리가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높은 유류할증료가 자칫 수요 회복의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는 우려를 하고 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후보자 시절 "유류할증료가 높은 수준으로 설정돼 있어 소비자 부담이 커진 것으로 안다"며 인하 방안 검토를 시사한 바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16 15:48:07 수정 2022-05-16 15:48:57

#유류할증료 , #항공권 , #국제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