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배윤정, 산후우울증 호소..."힘들고 필요할 때 남편 없었다"

입력 2022-05-17 09:00:09 수정 2022-05-17 09:00: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윤정이 산후우울증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MBC TV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에서 11세의 나이 차이를 극복한 연상연하 부부 안무가 배윤정과 전 태국 프로축구 선수 서경환이 출연했다.

평소 '센 언니'로 유명한 배윤정은 이날 "사실 결혼 생활이 재미없고 죽고 싶었다"고 밝혀 MC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방송에는 이들의 일상이 공개됐는데, 남편 서경환은 7개월 아들의 육아를 위해 재택근무를 선택했다고 밝혔지만, 배윤정은 "남편이 재택근무를 하는 이유를 도무지 모르겠다"고 얘기하며 남편이 육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서경환 역시 "생계를 일을 하면서 육아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아내는 만족할 줄 모른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부부 갈등은 저녁 식사에서도 폭발했다. 배윤정은 육아 도중 재택근무 중인 남편에게 저녁 식사로 라면을 제안했으나 업무를 마치고 나온 남편은 통화 중에 저녁 메뉴를 물어보면 어떡하냐고 불만을 표했다. 참았던 감정을 폭발한 배윤정은 "남편이 불편한 존재가 돼 가는 것 같다"고 눈물을 흘렸다.

배윤정은 "제가 힘들고 필요할 때 남편이 없었다"면서 "산후우울증 같다. 죽고 싶단 생각까지 들었다"라고 말했다.

또 "이럴 거면 뭐 하러 결혼하고 애를 낳았지? 우울증 약 먹으면서 병원 다니는 거 알지? 나도 힘들었어"라며 눈물을 보였다.

서경환은 “강한 여자인 줄 알았는데, 머리가 하얘졌다”며 “나도 같이 그땐 우울했던 것 같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산후우울증을 겪는 모습을 보니) 다른 사람 같았다”며 “자고 일어나면 서로 우울해있으니까 뭔가 행동을 하게 될 때 눈치를 많이 보게 된다”고 했다.

오은영은 “집안에서 서경환이 일하는 공간은 철수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조언했다. 또 산후우울증을 겪는 배윤정을 향해서는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라고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5-17 09:00:09 수정 2022-05-17 09:00:09

#산후우울증 , #배윤정 , #남편 , #남편 서경환 , #오은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