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밀키트 성분 주의...'나트륨·포화지방 과할수도'

입력 2022-05-17 14:53:53 수정 2022-05-17 14:55: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형마트 등에서 유통 중인 일부 밀키트 제품에서 1일 기준치를 초과한 나트륨 또는 포화지방 함량이 나타나 소비자의 주의가 요구된다.

(사)소비자시민모임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부대찌개(10개), 밀푀유나베(8개), 로제 파스타(7개) 등 25개 밀키트 제품을 대상으로 영양성분 함량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25개 제품 중 11개 제품(부대찌개 7개, 밀푀유나베 4개)은 1인분 당 나트륨 함량이 하루 기준치(2천mg)를 초과했다.

메뉴별로 살펴보면 부대찌개의 나트륨 함량은 1일 기준치의 123.7%나 돼 나트륨 과다 섭취 우려가 있었다.

밀푀유나베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일 기준치에 근접한 98.4%였고, 로제 파스타는 51.1%였다.

6개 제품(부대찌개 4개, 로제 파스타 2개)은 1인분에 들어 있는 포화지방이 1일 기준치(15g)을 넘어섰다.

메뉴별로는 로제 파스타의 1일 기준치 대비 평균 포화지방 함량이 94.7%(14.2g), 부대찌개는 87.3%(13.1g)이었다.

이들 제품을 한 끼만 먹어도 하루 기준치와 맞먹는 포화지방을 섭취하게 되는 셈이다.
소비자시민모임은 나트륨을 과다 섭취하지 않도록 소비자들이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 조사대상 중 6개 제품만이 영양성분 함량을 표시한 만큼 영양성분 표시 대상을 간편 조리세트나 기타 가공식품 등으로도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17 14:53:53 수정 2022-05-17 14:55:3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