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어린이 ADHD 증상, '채식'하면 완화된다

입력 2022-05-23 13:14:06 수정 2022-05-23 13:16: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어린이의 채식이 주의렵 결핍 과잉행동 장애(ADHD) 증상을 완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ADHD의 대표적인 증상은 주의력 결핍, 산만하고 지나친 활동, 충동성 등이며 이것이 스스로 조절이 잘 되지 않는 일종의 정신 장애다. 아동·청소년에게 흔히 나타난다.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학 이렌 해스 영약학 교수 연구팀은 이런 ADHD 증상이 있는 아이가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을수록 심한 주의력 결핍 증상이 개선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냈다.

이 연구는 2018~2020년 사이에 미국의 콜럼버스, 포틀랜드, 레스브리지의 등 3개 도시에서 ADHD 증상이 있는 6~12세 13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구 대상자는 임상시험 전까지 한 번도 ADHD 치료제를 복용한 적이 없었다.

연구팀은 이들의 부모에게 아이가 먹고 있는 식품과 섭취량을 자세히 물었고, 아이가 나타내는 주의력 결핍 증상이 어느 정도인지 물었다. 또 아이가 무슨 일이든 집중력을 유지하지 못하는지, 부모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지, 기억력이 떨어지고 감정 조절을 못하는지 등을 설문했다.

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평소에 과일과 채소를 많이 먹는 아이가 주의력 결핍 정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두 번째 연구는 ADHD 치료를 위해 36가지 미량 영양소(micronutrient)가 특별히 배합된 비타민과 미네랄 보충제의 ADHD 치료 효과를 평가하는 임상시험이었다.

연구 대상 아동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엔 특수 조제된 비타민과 미네랄 보충제를, 다른 그룹에는 위약(placebo)을 90일간 투여하면서 ADHD 증상에 변화가 있는지를 추적했다.

그 결과 비타민과 미네랄을 먹은 그룹이 위약을 먹은 그룹보다 감정 조절 장애 등 ADHD 증상이 크게 개선될 가능성이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벉 연구 결과는 특히 과일과 채소를 포함, 아이에게 필요한 모든 영양소를 골고루 공급하는 건전한 식단이 아이의 ADHD 증상을 진정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보여줬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ADHD 증세가 심해지면 치료제를 투여하거나 이미 한 가지 약을 먹고 있다면 투약 용량을 늘리는 게 보통이지만, 그에 앞서 ADHD 아이의 식습관과 식사의 내용을 점검해 보고 특정 식습관이 증상을 악화시키는 것이 아닌지를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연구팀은 조언했다.

비타민과 미네랄은 이러한 중요한 신경전달 화학물질의 분비를 촉진, 뇌가 전반적인 기능을 수행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양 신경과학'(Nutritional Neuroscience) 최신호에 발표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23 13:14:06 수정 2022-05-23 13:16:11

#채식 , #어린이 , #ADHD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