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美 물가 폭등하자 서민들 '이것' 유행..."일주일에 두 번"

입력 2022-05-23 14:54:19 수정 2022-05-23 14:54: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이 일어나며 물가가 급증하는 가운데 미국에서 생계유지 수단으로 피를 뽑아 돈을 버는 서민들이 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1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뉴올리언스 슬리델에 거주하는 크리스티나 실(41)씨는 매주 화요일, 목요일에 인근 의료 기관을 찾아가 혈장(plasma)을 기부한다.

혈장은 혈액 속에서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 등을 뺀 나머지 액체 성분으로 치료제 개발 등에 쓰인다.

말은 '기부'이나 실씨는 혈액을 기부하는 조건으로 돈을 받는다. 일주일에 두 번씩 가면 한 달동안 400달러(50만8천원)에서 500달러(63만5천원)를 지급받기 때문이다.

센터 안에는 '4번 가면 20달러, 친구를 소개하면 50달러를 보너스로 받는다'는 문구도 적혀 있다.

실씨는 작년 9월께 식료품, 차 기름 등 생활비가 갑자기 확 늘어났다는 사실을 깨달은 후 고민 끝에 이 곳에 발을 들이기 시작했다.

특히 전기와 가스 비용은 한 달에 150달러에서 200달러가 들더니 급기야 300달러까지 올랐다.

이는 미국 내 물가가 급등했기 때문이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지난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같은 기간보다 8.5% 급등했다. 1981년 1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이다.

특수교육 교사로 일하고 있는 실씨는 1년에 5만4천달러(6천800만원)을 벌지만, 남편과 이혼 후 두 자녀를 홀로 키우면서 물가 상승의 영향을 그대로 체감하고 있다.

집 월세에 1천50달러, 자동차 할부로 250달러가 매 월 고정적으로 나간다.

작년 말 그는 자신의 신용카드 빚이 늘어났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급기가 1만 달러까지 늘어난 빚을 갚기 위해 월급을 사용하고 있다.

그의 친구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한 친구는 생활비 부담으로 부업을 구했고, 다른 친구는 연비가 좋은 차로 바꿨다.

하지만 '피를 파는'일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큰 바늘이 팔에 한번 들어갔다 나오기까지 45분을 기다려야 한다.

어느 날은 심장이 뛰고 기침이 나며 복통이 몰려왔지만 이를 멈출 수 없었다. 그에게 '혈장 기부'로 얻는 수입은 생활비의 일부가 되었기 때문이다.

다른 일을 할까 고민했지만, 지금 하고 있는 일을 좋아하는 데다가 부업을 가지면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에 혈장기부를 계속 하기로 마음먹었다.

실씨 뿐만 아니라 다른 많은 사람들이 이 곳을 방문해 자신의 피를 기부하고 있다.

'혈장 기부'가 가능한 것은 미국에서는 기업들이 기부 대가를 지급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의료나 연구를 위한 전 세계 혈장의 3분의 2가 미국에서 공급되고, 미국에서의 이 산업은 지난 10년간 100억 달러(12조6천억원)로 성장했다.

미시간대학 연구에 따르면 2019년 기부로 지급된 금액은 5천350달러로, 2006년의 4배 수준에 달했다. 2025년 이 산업은 2016년의 두 배가 넘는 480억 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국의 혈장 기부 센터도 2005년 300개에서 2020년에는 900개를 넘어섰다. 이는 대부분 남부와 중부 지역에 집중돼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23 14:54:19 수정 2022-05-23 14:54:19

#종부세 , #주택 , #부동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