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서울시, 올해 첫 오존주의보…"야외활동 자제"

입력 2022-05-23 15:20:46 수정 2022-05-23 15:23: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올해 첫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23일 오후 2시 동남권을 제외한 서울시 전역에 오존주의보가 내렸다. 기상청은 또 야외 활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오존주의보가 내려진 자치구는 동남권 4개 구(서초·강남·송파·강동)를 제외한 도심권, 동북권, 서북권, 서남권 등 4개 권역의 21개 자치구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권역별 오존 최고 농도는 강서구 0.132ppm, 서대문구 0.137ppm, 용산구 0.125ppm, 동대문구 0.123ppm을 기록했다.

서울시는 해당 권역에 속한 자치구의 1시간 평균 오존 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를 낸다.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 경보를 발령한다.

오존은 대기 중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과 질소산화물(NOx)이 태양에너지와의 광화학 반응으로 생성되는 2차 오염물질이다. 농도가 높은 오존은 호흡기와 눈을 자극해 염증을 일으키고 심하면 호흡장애를 일으킨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23 15:20:46 수정 2022-05-23 15:23: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