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포스트코로나 영유아 발달 실태조사 실시

입력 2022-05-24 16:48:54 수정 2022-05-24 16:48: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이하 정신의학회)와 함께 전국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시기를 겪은 영유아 발달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코로나19 시기에 영유아기를 보내는 아이들은 전반적인 상호작용과 사회활동이 부족하기 때문에 언어, 정서, 인지, 사회성 등 모든 분야에 걸쳐 발달이 지연될 환경에 처해 있다.

이에 시는 지난 4월 19일 정신의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포스트코로나 환경 속에서 자라는 영유아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조사와 지원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로 했다.

이번 실태조사를 위해 서울시와 정신의학회는 온·오프라인 두 채널을 활용하여 서울시 거주 영유아 600명의 언어‧의사소통‧정서‧사회성 등의 발달 상태를 점검한다.

온라인 조사의 경우 부모가 직접 '서울아이 온라인 발달상담소' 를 통해 자녀의 발달상태 검사를 신청할 수 있다. 오프라인 조사는 발달 전문가가 서울시 소재 어린이집을 직접 방문해500명의 영유아 발달 상태를 진단한다.

서울시는 정신의학회 전문가팀의 온·오프라인 조사와 최종 분석 등을 거쳐 11월 중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선순 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해외에서는 코로나가 영유아의 발달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 결과를 내놓고 있으나, 한국에서는 아직 공공 주도의 본격적인 실태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면서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 영유아기를 보내고 있는 우리 아이들이 앞으로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관련 후속 지원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5-24 16:48:54 수정 2022-05-24 16:48:54

#서울시 , #영유아 , #포스트코로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