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윤 대통령, 교육·복지장관에 여성 우선발탁..."남은 장·차관 전부 여성으로"

입력 2022-05-26 09:33:58 수정 2022-05-26 09:33: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윤석열 대통령이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와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여성을 우선 발탁한다.

윤 대통령은 새 정부 내각에 여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일부 공감하며, 여성이란 이유로 근무 평정 등에 불이익을 받아온 사례가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이 같은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18개 부처 중 16개 부처 장관이 임명된 상태로, 그 중 여성은 김현숙 여성가족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한화진 환경부 장관 등 3명(19%)에 불과하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6일 "윤 대통령은 남은 부처 장·차관을 임명할 때 모두 여성을 우선으로 고려하고, 정 없을 때는 남성으로 하라고 지시했다"며 "교육부와 복지부 장관 후보자도 여기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인수위 시기부터 '능력 중심의 인사'를 강조해왔다. 양성평등을 강조하며 내각의 30%를 여성으로 구성하려 했던 문재인 정부와 단절을 선언한 것이다.

여성 할당과 지역 안배 모두 고려하지 않겠다고 밝혔고, 이를 실천에 옮겼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최근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과 만찬 자리에서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하겠다"며 달라진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이 특정 정무직 인사와 관련, "여성 후보자들의 평점이 낮다"고 언급하자 강인선 대변인이 "여성이어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게 누적이 돼서 그럴 것"이라며 '배려'를 건의했는데 이 직언이 통했다는 게 대통령실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에 "정신이 번쩍 들었다", "시야가 좁아서 그랬다"는 윤 대통령의 반응은 이후 강 대변인의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언론에 알려졌다.

다만,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지키려는 기류는 바뀌지 않고 있다.

핵심 관계자는 언론과의 통화에서 "애초 여가부 폐지로 여성정책을 관두겠다는 뜻이 아니었다"며 "여성 발탁 노력과 여가부 폐지 공약 폐기는 직접 연결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26 09:33:58 수정 2022-05-26 09:33:58

#여성 , #윤대통령 , #윤석열 , #장관 , #차관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