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기농 딸기에서 A형 간염이?...FDA 조사

입력 2022-05-30 14:55:59 수정 2022-05-30 14:55: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월마트, 세이프웨이, 트레이더 조 등 마트에서 판매된 딸기와 관련된 A형 간염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미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Axios)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DA는 미국에서 최근 딸기와 관련한 17건의 A형 간염 보고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중 12건은 입원으로 이어졌는데, 15건은 캘리포니아에서, 나머지 2건은 미네소타와 노스다코타에서 1건씩 나왔다.

FDA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캐나다 보건당국과 함께 올해 3월 5일부터 4월 25일까지 주요 마트에서 팔린 'Fresh Kampo', 'HEB' 브랜드의 유기농 딸기가 A형 간염을 일으켰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 기간 내 구입한 딸기를 냉동 보관한 소비자는 이를 먹어서는 안 된다고 FDA는 당부했다.

A형 간염에 걸리는 원인은 일반적으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물 또는 물을 섭취했기 때문이다. 감염된 사람과의 긴밀한 접촉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보건당국은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음식을 충분한 온도에서 익혀 먹고 채소와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겨 먹으라고 권고하고 있다.

A형 간염에 걸리면 일반적으로 1~2주 이내에 회복되지만 드물게 만성질환이 되기도 한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30 14:55:59 수정 2022-05-30 14:55:59

#딸기 , #미국 , #A형간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