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 영향으로 사교육 의존도·고액 인강 이용률 ↑

입력 2022-05-31 10:23:29 수정 2022-05-31 10:23:2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면 수업이 줄어들자 사교육 의존도가 증가했다. 지난해 학부모들이 지출한 사교육비 총액은 총계 조사가 시작된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와 더불어 인강(인터넷 강의) 등 온라인 교육 동영상에 고액을 지출하는 경우도 늘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1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의 '코로나 이후 교육 동영상 콘텐츠 이용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미디어패널조사에서 국내 1만15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 1천221명(12.0%)이 교육 콘텐츠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 중 초중고 학생과 대학생(대학원생 포함)이 691명으로 절반을 넘었다.

교육 콘텐츠 이용 경험자 중 17.6%는 월평균 3만5천원 이상을 교육 콘텐츠에 소비했다고 답했다.

5천원 이상∼3만5천원 미만을 지출한 응답자를 모두 합치면 전체의 10%였고, 5천원 미만을 쓴 응답자는 72.4%였다.

또 매년 실시하는 표본 추적조사인 한국미디어패널조사 결과 교육 콘텐츠에 3만5천원 이상을 지출했다고 답한 사람의 비율은 지난 3년간 꾸준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이용 경험자 471명)에는 10.8%, 2020년(909명)에는 14.7%, 지난해에는 2.9% 더 증가했다.

5천원 미만을 썼다고 한 비율은 2019년 80%, 2020년 75%, 지난해 72.4%로 계속 줄었다.

이에 대해 KISDI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학교·학원에서의 대면 수업이 크게 줄면서 부족해진 학습량을 온라인 사교육 콘텐츠로 보충하려는 이용자가 크게 확대된 점이 고액 지출자 비용이 느는 데 영향을 주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5-31 10:23:29 수정 2022-05-31 10:23:29

#코로나 , #사교육 , #인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