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생후 6개월된 개와 산책하다가...봉변당한 신혼부부

입력 2022-06-01 09:15:51 수정 2022-06-01 09:35: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반려견을 데리고 강원도에서 신혼여행을 즐기던 부부가 갑자기 나타난 개에 물리는 사고를 당했다.

지난 30일 YTN 보도에 따르면 강원도 양양으로 신혼여행을 떠난 A씨는 지난 19일 아내와 생후 6개월 된 비숑프리제 종의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을 나갔다가 보더콜리 종의 개에게 물렸다.

보더콜리는 먼저 멀리서 부부의 반려견을 보고 순식간에 달려들었다. 여성이 놀라 보더콜리에 물린 반려견을 팔로 들어안아 올렸지만 보더콜리는 뛰어오르며 반려견을 낚아챘다.

여성이 바닥에 나뒹굴면서도 온 몸으로 반려견을 감싸고 저항하자 보더콜리는 부부까지 공격했다.

보더콜리는 A씨와 아내가 필사적으로 저항한 끝에야 겨우 이들에게서 떨어졌고, 이후에도 이들 부부 주위를 몇 초간 맴돌다 현장에서 벗어났다.

A씨의 아내는 이 사고로 팔과 다리에 상처를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들의 반려견도 곳곳에 상처를 입고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한편 경찰은 수소문 끝에 신혼부부와 반려견을 공격한 보더콜리의 견주 B씨를 찾아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처음에는 개를 우리에 가둬뒀기 때문에 밖으로 나갈 일이 없다고 생각해 자신의 개가 아니라고 주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울타리 안에다 가둬놨는데, 지붕 공사가 덜 돼서 그걸 뛰어넘었다"면서 "그게 (견주의) 과실"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01 09:15:51 수정 2022-06-01 09:35:10

#신혼부부 , #산책 , #과실치상 혐의 , #개물림사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