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버스 비상망치로 창문 '쾅'…경찰 손도 물어버린 만취 女

입력 2022-06-02 11:07:21 수정 2022-06-02 15:01: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술에 취해 광역버스의 유리창을 깨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들을 잇달아 폭행한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A(22)씨를 재물손괴·공무집행방해·상해 혐의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황씨는 2일 0시25분께 만취 상태로 광역버스를 타고 가다 차량 내에 비치된 비상 망치를 휘둘러 버스 유리창을 파손한 혐의를 받는다.

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2명의 손을 깨물고, 다른 경찰 2명의 팔을 할퀴어 상처를 낸 혐의도 있다.

A씨는 경찰들에게 "버스 기사가 내려주지 않아 유리창을 깼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버스 기사는 그러나 "하차 요구를 받은 적이 없고 버스가 멈췄을 때 아무 이유 없이 A씨가 유리를 깼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관계인을 조사하고 버스 내 블랙박스도 확인할 것"이라며 "피해자가 여럿이고 시민들이 이용하는 버스에서 난동을 피운 만큼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02 11:07:21 수정 2022-06-02 15:01:22

#버스 , #광역버스 , #경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