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맑은 날 많더니"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초미세먼지 4% 개선

입력 2022-06-03 11:15:40 수정 2022-06-03 11:15:4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제3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한 결과 국내 초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전년 대비 4%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소속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제3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효과의 종합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는 제3차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의 ▲전국 초미세먼지 관측 및 기상 자료 ▲미세먼지 저감정책 추진에 따른 배출원별 감축량 ▲대기질 수치 모델링 결과 등을 통해 계절관리제 시행효과를 상세히 분석했다.

그 결과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가 낮아지고 좋음일수 및 나쁨일수 또한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계절관리제 기간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23.3㎍/㎥로 2차 계절관리제 기간이었던 2020년 12월부터 2021년 3월 사이의 평균농도 24.3㎍/㎥보다 1㎍/㎥ 낮았다.

초미세먼지 평균농도가 36㎍/㎥ 이상인 나쁨일수는 3차 계절관리기간에 18일로 2차 때보다 2일, 최근 3년(2018~2021년) 평균보다는 7.7일 적었다.

평균농도가 15㎍/㎥ 이하인 좋음일수는 40일로 2차 때와 비교하면 5일, 최근 3년 평균보다는 14.7일 많았다.

김진식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장은 "국민, 기업, 지자체 등 각계의 노력으로 제3차 계절관리제가 착실히 추진돼 초미세먼지 농도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며 "과학적인 데이터에 기반해 미세먼지 개선 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발생 원인을 과학적으로 진단하고 정책효과를 객관적으로 분석하는 노력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6-03 11:15:40 수정 2022-06-03 11:15:40

#환경부 , #초미세먼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