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귀신아 떠나가라"며 생후 4개월 아기 때린 산후도우미 입건

입력 2022-06-08 15:22:06 수정 2022-06-08 15:22: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산후도우미가 태어난지 4개월 된 아기를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 7일 SBS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초 한 산후관리업체를 통해 도우미 A씨를 소개받은 피해 아기의 부모는 최근 홈 카메라 영상을 확인하고 A 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울고 있는 아이의 입을 닦는 듯 하더니 얼굴을 세게 누르거나 밀고 엉덩이가 등을 때리며 아기가 귀신에 씌었다는 듯 소리쳤다.

홈 카메라에는 A씨가 아이에게 "저주받은 이 귀신아, 떠나가라", "이 아이를 괴롭히는 더러운 사상아, 떠나가라"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피해 아기의 부모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 도우미가 온 후 아기가 유난히 많이 울었다"며 "도우미가 하는 말이 애가 크느라 그렇다고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우는 아기를 달래려고 한 행동이라며 억울하고 해명했다.

이 영상을 본 산후관리업체는 "정말 말도 안 된다"며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했다.

경찰은 A씨를 아동 학대 혐의로 입건하고 조만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08 15:22:06 수정 2022-06-08 15:22:31

#산후도우미 , #귀신 , #아기 , #입건 , #산후도우미 입건 , #경찰 수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