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올해 다문화 통합어린이집 120개소 지원

입력 2022-06-09 16:44:51 수정 2022-06-09 16:44: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이달부터 다문화 통합어린이집 120개소를 지원한다.

시는 사회 및 경제적 약자인 다문화 가정 아동 보육실적이 높은 어린이집을 다문화 통합어린이집으로 우선 지정하기로 했다. 해당 어린이집은 운영비와 기자재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번 지원으로 서울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다문화 ▲외국인 ▲새터민 가정의 아동 3411명 중 41%인 1405명이 다문화 통합어린이집에 재원하며 다양한 다문화 특화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 다문화 통합어린이집은 다문화 체험 활동 용도의 운영비로 매달 30만원씩을 지원받는다.

이번 조치를 통해 시는 올해부터 다문화 통합어린이집과 25개 자치구 가족 센터의 다양한 다문화 가정 지원 사업을 적극 연계 운영한다. 이에 따라 언어 소통으로 어려움이 많았던 다문화 가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김선순 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보육현장의 의견을 반영하여 당초 14개소에서 34개소로 다문화 통합어린이집 지정 규모를 대폭 늘려 120개소가 운영 중"이라며 "다문화 가정의 아동이 사회의 건강한 구성원으로 자라날 수 있도록 올해부터 가족센터와 다문화 통합어린이집의 연계를 더욱 강화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6-09 16:44:51 수정 2022-06-09 16:44:51

#통합어린이집 , #서울시 , #다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