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생후 3개월 영아 두개골 골절...경찰, 학대 수사

입력 2022-06-09 14:30:04 수정 2022-06-09 14:30: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생후 3개월된 영아가 두개골 골절로 병원에 이송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서울의 한 대학병원으로부터 아동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이 병원 응급실에 온 생후 3개월된 A양에게 두개골 골절과 여러 부종이 관찰되는 등 학대가 의심된다는 내용이었다.

A양의 부모는 아기가 침대에서 떨어졌다고 의료진에 설명했으나 의료진은 영아가 침대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A양 왼쪽 볼 두 세곳에 멍이 있는 사실도 확인했다.

A양은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양 집을 찾아가 현장조사를 벌이는 한편 부모가 한 진술의 신빙성을 확인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09 14:30:04 수정 2022-06-09 14:30:04

#영아 , #경찰 , #두개골 골절 , #학대 수사 , #아동학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