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집에서 안전하게 김밥 만들기, 이렇게 하세요!

입력 2022-06-10 09:29:54 수정 2022-06-10 09:29: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기온이 올라 나들이를 계획하는 가정이 늘어나는 만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김밥을 만들 때 주의해야 할 사항들을 안내했다.

특히 기온이 상승할 경우 식중독 발생이 증가하는 만큼 예년에 비해 더 더울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는 살모넬라 식중독 등을 더욱 주의해야 한다.

살모넬라는 달걀 및 닭, 오리 등의 가금류와 돼지 등 동물의 장내나 자연에 널리 퍼져있는 식중독균이다. 사람의 체온과 비슷한 37℃에서 가장 잘 자라고, 오염된 음식을 먹은 뒤 보통 6∼72시간 지나 발열을 동반한 복통·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살모넬라 식중독은 최근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10건의 683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그 중 41건의 5257명(77%)이 달걀 또는 달걀지단 등이 포함된 식품에 의한 발생이므로 달걀을 주재료로 사용하는 김밥의 경우 이 점을 조심해야 한다. 이는 김밥전문점은 물론이고 일반 가정에서 조리할 시에도 마찬가지다.

집에서 안전하게 김밥을 만들려면 다음과 같은 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먼저 가열조리가 끝났거나 그대로 먹는 식재료는 맨손으로 만져서는 안된다. 반드시 위생장갑을 착용하도록 하자. 여름철 김밥은 초밥으로 만들고 밥을 식힐 때는 선풍기를 사용하지 않도록 한다. 김밥 재료를 담는 쟁반은 알루미늄 호일 혹은 종이 호일을 깔아서 위생적인 상태가 될 수 있게 한다.

또한 교차오염을 방지하기 위해서 달걀을 만진 후에는 반드시 비누로 손을 씻어야 한다. 달걀 껍질을 만졌다거나 댤걀물이 묻어 있는 손으로 다른 식재료를 만지지 않도록 특히 주의하자. 더운 계절에 채소 재료로는 식초에 절인 오이가 안전하다. 김밥을 쌀 때 사용하는 김발은 미리 열탕소독을 가한 후 햇볕에 잘 말려서 준비한다.

조리한 김밥은 가급적 2시간 이내에 섭취하는 것을 권장하며, 나들이를 가서 김밥을 먹을 대는 반드시 아이스박스에 보관해야 한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6-10 09:29:54 수정 2022-06-10 09:29:54

#김밥 , #살모넬라균 , #식중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