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부 "코로나 후유증 치료 위한 기준 만든다"

입력 2022-06-10 10:12:05 수정 2022-06-10 10:12: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으로 인한 후유증의 원인과 증상에 대해 대규모 조사를 실시한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의료대응 체계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한 총리는 그동안 "많은 분들이 코로나19 후유증을 경험하고 계시지만 이에 대한 제대로 된 조사는 미흡했다"며 "롱코비드에 대해 체계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롱코비드란 코로나19에 따른 후유증이며, 완치된 이후에도 여전히 원인 모를 여러 증상이 나타나는 것을 의미한다.

한 총리는 "정부는 대규모 조사를 통해 코로나19 후유증의 원인과 증상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코로나19 후유증 치료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겠다"고 했다.

또한 한 총리는 “다양한 코로나19 외래 진료기관을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로 통합하고 센터별로 가능한 진료 유형을 구분해 안내하겠다”면서 “이 가운데 검사와 대면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5천개 이상 확충하겠다”고 전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6-10 10:12:05 수정 2022-06-10 10:12:05

#코로나19 , #롱코비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