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최희, 안면마비 당시 얼굴 보여주며..."출산 고통보다 더해"

입력 2022-06-10 11:10:03 수정 2022-06-10 11:1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송인 최희가 대성포진으로 안면마비가 왔던 당시의 상황을 전했다.

9일 최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우울한 나의 근황, 병원에 입원하게 된 계기부터 열심히 회복 중인 저의 최근 근황까지'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최희는 "영상은 다 회복하는 시점에 촬영했다. 주말 새 너무 아파 응급실행을 두 번이나 하고 출산 때보다 더한 극한 고통을 겪다가 대상포진임을 알게 되었고, 상태가 심해져 병원에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귀 안쪽으로 대상포진이 심각하게 와서 안면마비, 청력과 미각 상실 등의 문제가 생겨 집중 치료를 받고 있다. 얼굴 반쪽이 안면마비가 왔고 귀에 평형기관을 담당하는 곳까지 바이러스가 퍼져서 어지럼증과 혼자 걷기 어려운 정도"라며 "그래도 많이 괜찮아져서 뭔가를 잡고 스스로 걸을 수 있다. 오른쪽 얼굴이 제 마음대로 되지 않는다. 웃고 싶어도 웃어지지 않고 눈을 똑바로 감기도 힘들다"라고 전했다.



많이 호전됐지만 아직까지 최희는 얼굴 한 쪽을 제대로 컨트롤할 수 없는 상태였다.

최희는 "대부분 안면마비 환자들이 빠른 분들이 한 달이면 돌아온다고 하지만, 마비보다 심리적인 문제들이 더 크게 나타난다고 한다. 회복속도도 너무 더디고 사람을 만날 때 자신감이 떨어지고 음식을 먹을 때도 음식이 새고 웃고 싶어도 웃을 수 없고, 내 마음대로 내 얼굴을 통제하지 못한다는 거 자체가 제일 큰 스트레스 인 거 같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앞서 최희는 귀 안쪽 신경으로 대상포진이 와 입원했다고 근황을 알린 바 있다. 그는 이석증, 얼굴 신경 마비, 청력 미각 손실 등의 후유증을 호소했다.

현재는 퇴원해 회복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10 11:10:03 수정 2022-06-10 11:10:03

#안면마비 , #출산 , #최희 , #대상포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