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어린이집 원아 결핵균 집단감염…원인은?

입력 2022-06-10 16:04:00 수정 2022-06-10 16:0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 수원시 한 어린이집 원아들이 결핵균에 집단 감염돼 보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학부모들은 최근 결핵 판정을 받은 어린이집 전 보육교사가 지난해 11월부터 의심 증상을 보였는데도 해당 어린이집이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아 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한다.

10일 학부모 및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3월 중순 수원 A어린이집 원장은 학부모들에게 'OO반 전담 교사 B씨가 최근 결핵에 걸려 원아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한다'고 통지했다.

보건당국이 진행한 1~2차 역학조사 결과 지난달 24일을 기준으로 어린이집 수료자 등 B씨와 접촉한 원아는 50여명이었다. 이 중 10명이 '잠복 결핵 감염'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직 검사를 하지 않은 원아들도 있어 감염자 수는 더 증가할 수도 있다.

잠복 결핵 감염이란 결핵균이 몸속에 존재하지만 활동하지 않아 아직 결핵으로 발병하지 않은 상태를 의미한다. 증상이나 전염력도 없다.

잠복 결핵 중 실제 결핵으로 나타나는 경우는 10% 남짓인데, 영유아는 발병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발병을 막기 위해선 3~9개월간 잠복 결핵약을 먹어야 한다. 이 때 구토나 식욕부진, 붉은색 대·소변 등 부작용도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약을 복용 중인 이 어린이집 감염 원아 다수도 이 같은 부작용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들은 항의하고 있다. 교사 B씨가 작년 11월부터 기침 증세를 보여 어린이집에 문의했으나 적절한 조치가 없었고, 이어 해당 교사가 기관지염과 폐렴까지 판정받았음에도 결핵 관련 검사 없이 계속 근무해 피해가 커졌다고 주장한다.

한 학부모는 "결핵 등의 질환이 의심되는 정황이 장기간 이어졌음에도 해당 교사에 대한 조치가 없어 피해가 커졌다고밖에 볼 수 없다"며 "2월 말 퇴사한 뒤 3월에 결핵 확진 판정을 받은 걸 보면 감염 사실을 알고도 근무했을 수도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3∼5세의 어린아이들이 독한 약을 먹고 부작용에 시달리며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앞으로도 계속 발병에 대한 우려를 안고 살아가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어린이집 측은 학부모들에 대해 유감을 표하면서도 B씨가 결핵에 걸린 사실을 미리 파악하기는 어려웠다는 입장이다.

B씨가 건강 이상을 보일 당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셀 때였고, 실제로 B씨가 지난 2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기도 해 B씨의 증상을 결핵에 의한 것으로 의심하진 못했다는 설명이다.

A어린이집 원장은 "B씨가 기침 증세를 보인 이후 엑스레이와 CT 촬영 등의 검사를 다수 받았지만, 결핵과 관련한 소견은 없었다는 사실을 의료기록 등을 통해 확인했다"며 "어린이집 종사자가 매년 실시하는 결핵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결핵에 대해 무지하다 보니 사전에 이상을 발견하지 못한 책임은 통감하고 있다"며 "현재 피해 학부모들과 면담을 계속하며 해결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10 16:04:00 수정 2022-06-10 16:04:00

#원아 , #결핵 , #교사 , #보건 , #학부모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