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조용할 날 없는 김건희 여사…이번엔 봉하마을?

입력 2022-06-15 16:58:57 수정 2022-06-15 16:58: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를 만났다.

이 자리에는 김 여사의 지인이 동행해 주목을 받았다.

그는 김 여사가 대표로 있던 '코바나컨텐츠' 임원을 지낸 김 모 교수로, 과거 윤 대통령 선거 캠프와 인수위에서 일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공식 직책이 없는 상태다.

이에 대해 김 여사 측 관계자는 전담 수행비서가 없다보니 비공식 일정에 친구를 데리고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통령실 측도 "가까운 사이여서 비공개 일정을 함께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대통령 부인의 자격으로 전직 대통령 가족을 방문하는 것이 비공식적 일정인지, 공식 경호를 받는 자리에 함께 해도 되는지에 대해 '공사 구분' 논란이 일고 있다.

민주당은 사적 지인이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활동을 도왔다면 비선 논란을 자초하는 것이라 비판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추모의 마음을 사적 논란으로 몰아가는 행태에 참담한 심정이라고 논평했다.

앞서 김 여사는 윤석열 대통령과의 영화관 방문, 귓불 셩형 관련 의혹으로 연일 화제가 됐다.

영화관 방문 일정은 영화 '브로커'를 관람하기 위한 것으로, 당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이에 대해 '소통vs불편' 이라며 논쟁이 이뤄지기도 했다.

또 김 여사의 귓불이 최근 '칼귀' 모양에서 '부처님 귀' 모양으로 변했다며 귓불 성형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키즈맘 뉴스룸 kizmom@kizmom.com
입력 2022-06-15 16:58:57 수정 2022-06-15 16:58:57

#김건희 , #봉하마을 , #영화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