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여고 급식 열무김치에서 또 '개구리 사체' 나와

입력 2022-06-16 09:48:42 수정 2022-06-16 09:48:4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기사와 무관한 사진입니다



서울의 한 여자 고등학교 급식에서 또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지난달 30일 서울의 다른 고등학교 급식 열무김치에서 죽은 개구리가 발견된 지 보름여 만이다.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서울 중구의 한 고등학교 점심 급식으로 나온 열무김치말이국수에서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학교는 납품업체를 불러 경위를 조사했고, 식약처도 현장조사를 진행했다.

조사 결과 열무김치를 납품한 업체는 지난달 물의를 일으킨 업체와 다른 곳이었는데, 열무 등 원재료에 들어가 있던 개구리를 세척과 절임 등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시교육청은 식약청의 현장 조사 뒤 문제의 열무김치를 전량 회수, 폐기했다. 또 여름방학 전까지는 열무김치를 학교급식 식단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6-16 09:48:42 수정 2022-06-16 09:48:42

#열무김치 , #개구리 , #급식 , #사체 , #개구리 사체 , #고등학교 급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