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열무김치에서 개구리가…" 교육부의 대책은?

입력 2022-06-20 13:29:22 수정 2022-06-20 16:4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학교 급식 반찬으로 나온 열무김치에서 개구리 사체가 발견되는 일이 생기자 교육부가 납품업체들을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류혜숙 교육부 학생지원국장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학교에 열무김치 급식을 납품하는 업체를 전수조사할 계획"이라며 "내일(21일)까지 각 학교가 납품받은 업체를(업체명을) 우리에게 내달라고 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현재 해썹(HACCP·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 인증을 받은 열무김치 업체는 약 400개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급식 납품업체는 이보다 적을 것으로 예상한다.

교육부는 조사 대상 업체를 지역 단위로 분류해 지방 식품의약품안전청, 지방자치단체, 교육청이 함께 공장을 방문하는 식으로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류혜숙 국장은 "방학이 다가오고 있는 만큼 최대한 빨리 조사하겠다"며 "식약청이나 지자체가 좀 더 강하게 (제조)공정 등을 체크해달라고 공문을 발송했다"고 전했다.

앞서 서울지역에 있는 고교 급식 열무김치에서 연달아 개구리 사체가 나와 교육청이 여름방학 전까지 모든 학교 급식 식단에서 열무김치를 제외하도록 했다.

지난달 30일 서울 강서구 A 고등학교에서는 급식 반찬으로 나온 열무김치에서, 이달 15일 서울 중구의 B 고등학교에서는 급식 국수에 들어간 열무김치에서 개구리 사체가 발견됐다.

두 학교는 서로 다른 업체의 열무김치를 납품받고 있었다.

서울시교육청 조사 결과 두 학교 모두 원재료가 식품 업체에 입고될 때 개구리가 섞여 들어갔지만 이후 세척 등의 과정에서 걸러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20 13:29:22 수정 2022-06-20 16:40:03

#급식 , #열무김치 , #개구리 , #학교 , #교육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