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침실 불빛, '이것' 위험 높인다"

입력 2022-06-29 10:34:08 수정 2022-06-29 10:34:2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숙면과 건강을 위해서는 잘 때 불빛을 모두 차단하는 것이 좋겠다.

노인이 수면 중 불빛에 노출되면 비만, 고혈압, 당뇨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김민지 교수 연구팀이 63~84세 남녀 552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28일 보도했다.

수면 중 작은 불빛이라도 어떤 빛에 노출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혈압이 높거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일주일 간 수면 중 불빛 노출량을 측정하는 장치를 손목에 착용하고 자도록 했다.

그 결과 이들 중 밤마다 완전히 깜깜한 방에서 5시간을 보내는 사람은 절반도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사람들은 한밤중에도 어떤 불빛에 노출된 채 잠든 것이다.

잠잘 때 조명은 꺼두어도 알람시계, TV 등 전자기기의 불빛 또는 창밖의 거리 불빛이 침실의 밝기에 영향을 줄 수 있다.

그러나 이는 특정한 시점을 기준으로 데이터를 수집하는 횡단연구(cross-sectional study) 결과이기 때문에 수면 중 불빛 노출이 비만, 당뇨, 고혈압을 촉진한 것인지 아니면 비만, 당뇨, 고혈압이 불을 켜고 자게 만든 것인지는 알 수 없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예를 들어 비만하거나 당뇨 또는 고혈압이 있는 사람은 한밤중에 화장실에 가면서 불을 켜거나 한밤중에 불을 켜야 할 다른 이유가 있을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침실의 밝기가 체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이유은 불비 이 낮과 밤의 대사를 조절하는 우리 몸의 생체시계를 교란하기 때문인 것으로 예상된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의 수면 연구학회(Sleep Research Society) 학술지 '수면'(Sleep)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6-29 10:34:08 수정 2022-06-29 10:34:21

#침실 , #수면 , #혈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