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대한비만학회 "비만치료제에 보험 적용 필요해"

입력 2022-07-01 13:25:10 수정 2022-07-01 13:25: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한비만학회가 비만 치료제에 대한 보험 적용 필요성을 제기했다. 비만 환자들이 약값 부담 때문에 중도에 치료를 포기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학회는 비만 치료를 하는 전국의 의사 774명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제시하며 이러한 주장을 강화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9%가 현재 비만 환자에게 약물치료를 시행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42%는 가장 효과적인 비만 치료법으로 약물을 꼽았다.

하지만 약물치료 도중 환자가 약값 부담을 호소해 치료를 중단하는 비율이 3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학회는 비만이 단순히 비만 자체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각종 암, 고혈압, 제2형 당뇨병, 뇌졸중, 관상동맥질환 등을 동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비만 치료 관련 급여화가 이뤄져 환자들이 지속해서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

이창범 대한비만학회 이사장은 "비만 치료를 효과적으로 하려면 치료제와 함께 식이요법, 운동을 꾸준히 병행해야 한다"면서 "치료제에 급여화가 이뤄지면 의료진은 진료와 상담에 필요한 시간을 확보하고, 환자는 약물치료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7-01 13:25:10 수정 2022-07-01 13:25:10

#대한비만학회 , #비만치료제 , #보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