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나양 어머니, 불면증·공황장애 진료...수면제 처방 받아

입력 2022-07-01 13:46:25 수정 2022-07-01 13:46: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연합



바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유나(10)양 가족 사망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이 조양의 어머니 이씨(35)가 수면제 처방 사실을 확인했다.

1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전남 완도군 송곡선착장 앞바다에서 수습된 이씨의 소지품에서 의약품 봉투를 발견하고 해당 의료기관을 찾아가 진료 사실이 있는지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이씨는 체험학습을 떠나기 전인 지난 4월과 5월 1차례씩 해당 의료기관에서 불면증 등을 이유로 진료를 받고 수면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씨가 처방받은 수면제의 종류나 양은 즉시 확인되지 않았지만, 경찰이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에 요청한 관련 자료가 도착하면 의약품 구매 내역 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전날 조양 가족에 대한 부검에서 정확한 사인을 밝히지 못하고 약물·독극물 관련 조사를 하고 있다.

조 양 가족은 지난달 30일 오후 11시께 승용차로 완도군 신지면 한 펜션을 빠져나갔다가 순차적으로 휴대전화 신호가 끊긴 뒤 29일 만에 송곡항 앞바다에 잠겨 있는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조양 가족을 찾기 위해 확인한 인터넷 기록에서 이씨는 수면제 등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단어를 수차례 검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7-01 13:46:25 수정 2022-07-01 13:46:25

#공황장애 , #불면증 , #수면제 , #유나 , #수면제 처방 , #공황장애 진료 , #유나양 가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